“北, ICBM 최종개발 시 美동부까지 발사 가능”

북한이 최근 지상분출 실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엔진’이 최종 개발되면 ‘KN-08’이나 ‘KN-14’와 같은 미사일의 사거리가 미국 동부 지역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존 실링 미국 항공우주연구기관 에어로스페이스 연구원은 11일(현지시간) 북한전문매체 ‘38노스’ 기고문을 통해 “북한이 공개한 로켓 엔진을 이들 ICBM에 500kg 정도의 탄두와 함께 장착할 시 사거리가 1만 1천~1만 3천km에 이를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9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 로켓 발사장에서 연소 실험을 실시하는 모습을 공개하면서 김정은이 이 실험을 시찰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실링 연구원은 이와 관련 “김정은이 해당 실험을 시찰했다고 통신이 밝힌 것은 북한에서 같은 엔진의 연소실험을 이미 2, 3차례 실시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공개된 연소실험 장면들을 분석해 볼 때, 북한이 구소련의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SS-N-6’에 쓰이는 로켓 엔진 2대를 결합해 실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렇게 구성된 엔진을 ICBM에 장착하면 초기 가속이 느려도 사거리는 늘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북한이 이 로켓 엔진을 최종 개발했을 때 이르면 1년 안에 비행 실험에 나설 수 있다”면서 “혹은 북한이 앞으로 남은 개발을 순조롭게 이행하고 일부 작전 수행 능력의 제한을 감수한다면 2020년에도 북한 ICBM이 제한된 수준의 작전수행능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간 미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KN-08’의 전력화 시점을 2023년 전후로 예상해왔다. 그러나 실링 연구원의 이번 분석은 북한이 새 로켓 엔진을 순조롭게 개발했을 때 ‘KN-08’의 전력화가 3년가량 앞당겨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실링 연구원은 북한이 공개한 로켓엔진 개발 수준에 대해 “자신들이 한 ICBM 위협을 실현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는 것을 보였다는 점에서 ‘불쾌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KN-08’ 무게의 3분의 1 정도인 ‘SS-N-6’에 쓰이는 로켓보다 더 큰 로켓을 아직 개발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그나마 위안거리”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