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ICBM 발사, 한미정상회담 前 힘들 것”

한미 정보 당국은 북한이 오는 16일 한미정상회담 시기에 맞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가능은 낮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부 핵심 당국자는 9일 “북한은 최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장거리 미사일 발사대를 세운 뒤 인근 건물에서 미사일 조립, 점검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은 아직 발사대에 미사일을 설치하지는 않은 상태”라면서 “미사일 연료가 고체가 아닌 액체이기 때문에 발사대에 설치한 뒤 주입을 해야 하고, 폭발위험성도 일반 연료에 비해 높기 때문에 설치와 연료 주입에 상당 시일이 소요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결국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점을 한미정상회담 전후로 맞추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는 게 정보당국의 판단”이라고 전했다.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핵심 참모도 “한미정상회담이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진행상황으로 봐선 그때까지 발사하는 것은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고 이를 확인했다.

하지만, 이 참모는 “북한이 최근 미사일 발사 준비 등을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이달 중순에 발사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언제 어떤 방식으로 도발할 지 섣불리 예단할 수 없어 긴장을 늦추지 않은 채 만일의 사태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ICBM 상황과 달리 북한의 중단거리 미사일 발사 징후는 정보당국에 의해 포착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동해의 경우 북한이 선박 항해금지 구역을 선포한 만큼 오늘이라도 단거리 미사일을 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실제로 발사준비 징후도 포착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일본 해상보안청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7일 북한 선박들을 대상으로 이달 10~30일 기간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원산 동부 연안 해역에 대해 선박 항해금지 구역으로 한다는 내용의 경보방송을 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달 25~29일 6발의 미사일을 발사했을 당시에도 주변 해역을 항해금지 구역으로 설정한 바 있어, 미사일 추가 발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으로 이 점에 대해 우리 정부 당국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