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ICBM 기술 이미 상당 수준에 올라온 듯”

장거리 로켓 발사 능력을 획득하기 위해 북한이 3수(三修)를 예고하고 나섰다. 핵보유를 통한 ‘강성대국 건설’을 통치목표로 내걸었던 김정일마저 성공을 보지 못했던 ‘광명성’의 세번째 발사 실험이 다음달 중순으로 계획된 것이다.


북한은 1970년대부터 구소련으로부터 스커드미사일을 들여와 지속적인 미사일 개량 사업을 벌여왔다. 특히 스커드C 형은 핵탄두 장착 가능 미사일로 770kg의 탄두 탑재가 가능하고 550km의 사정거리를 자랑한다. 이론상으로는 남한 전역을 사거리에 둘 수 있다.


이 같은 스커드 미사일을 개량해 제작한 것이 바로 ‘노동’ 미사일이다. 노동 미사일은 1단 로켓을 사용, 사정거리가 1300km로 늘었다. 노동1호는 1993년 시험 발사됐고, 1999년에 실전 배치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노동미사일이 대포동미사일 개발의 밑바탕이 됐다.  


북한이 첫번째 장거리 로켓이라고 주장했던 ‘광명성 1호’는 다단계 로켓으로서 1998년 8월, 사전 예고 없이 발사된 후 일본 상공을 지나가 추락했다. 미군 당국은 발사장소가 ‘대포동’이었다는 점에 착안 ‘대포동 1호’라고 칭했다. 광명성 1호는 10분 4초 동안 1600km를 비행하다가 3단 로켓이 점화되면서 바로 폭발하고 말았다. 


2006년에는 대포동 1호를 개량한 광명성 2호가 시험 발사 됐지만 42초 만에 동해로 추락하고 말았다. 2009년 4월 광명성 2호가 재차 발사됐지만 3100km를 비행한 끝에 결국은 태평양에 추락했다. 2,3단 로켓이 분리되지 않아 궤도권 진입에 실패한 것이다. 


당시 북한의 시험 발사는 실패로 돌아갔지만 전문가들은 대포동 1호 발사보다 비행거리가 2배 이상 늘어났다는 점을 주목했다. 북한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기술정도는 확보하고 있다는 추정이 나오게 됐다. 


구본학 한림대 교수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북한의 장거리로켓 기술이 상당히 진일보 했을 것이라고 본다. 미국 알래스카까지 날릴 기술력은 이미 확보해놓고 있는 상태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구 교수는 다음달 북한의 시험 발사에 대해서도 “비록 실패하더라도 최소한 3000km를 훨씬 초과하는 비행거리를 기록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험발사에서 광명성 3호가 궤도를 통과한다면 북한의 ICBM 개발 기술은 상용가능한 것으로 평가될 수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