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IAEA 사찰활동 광범위 협력”

북한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북한 핵시설에 대한 검증.감시 활동에 광범위하게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이 3일 밝혔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이날 발표한 IAEA 실무대표단의 방북 활동 보고서에서 IAEA 이사회에 대해 북한과 합의된 영변 핵시설의 폐쇄 및 봉인에 대한 감시활동을 승인해줄 것을 권고했다.

이 보고서는 오는 9일 열릴 것으로 보이는 IAEA 특별이사회에서 검토되고 아울러 이사회는 IAEA 정식 사찰단의 방북활동을 승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올리 하이노넨 IAEA 사무부총장을 단장으로 한 실무대표단은 지난 달 26일부터 30일까지 북한을 방문해 북한 당국과 북한 핵시설 검증.감시 절차에 합의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IAEA와 북한은 ▲폐쇄, 봉인 대상 핵시설의 목록을 제공하고 아울러 필요할 경우 목록 추가 ▲폐쇄, 혹은 봉인된 모든 시설에 대해 IAEA 사찰단의 접근 허용 ▲적절한 봉인 감시를 위한 장치 및 다른 검증 장치 설치 허용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사찰단의 완전한 접근을 보장하기 위한 IAEA 안전조치 적용 등에 합의했다.

이 같은 합의는 북한이 `2.13 합의’ 이행을 위해 IAEA 사찰 활동에 적극 협력할 태세를 보이고 있음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오스트리아 빈의 외교 소식통이 전했다.

IAEA는 특별이사회의 승인을 거쳐 12~14일께 6~8명 규모의 감시.검증단을 북한에 보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