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GPS 전파교란 ‘北 소행설’은 南 날조·모략”

북한이 우리측 영공과 해상에서의 항공기와 선박에 대한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 전파교란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며 오히려 우리 정부의 ‘모략·날조극’이라고 발뺌했다.


북한 체신성 대변인은 18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이명박 쥐XX패당이 동족대결의 못된 악습을 버리지 못하고 최근에는 제놈들이 당한 전파교란 피해를 놓고 또다시 우리를 걸고 드는 새로운 모략극, 날조극을 연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역적패당은 개성에서 내려오는 교란신호가 분명하다고 하면서 우리가 러시아로부터 최근에 반입한 차량형 GPS 장애수단을 동원하고 있다느니, 이명박 역도의 위촉을 받은 중국의 작용으로 드디어 우리가 전파교란을 중지했다느니 하면서 안팎으로 날조설을 유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몹쓸 짓을 저지르고 그 책임을 남에게 전가하는 것은 쥐XX의 고유한 속성”이라며 “역적패당이 그 무슨 전파교란의 ‘북 소행설’을 들고나오는 것은 만고 대죄의 무거운 형틀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 보려는 필사적인 발악에 지나지 않는다”고 맹비난했다.


북한 개성지역에서 발사된 GPS 교란전파는 지난달 28일부터 14일까지 지속됐으며 영향 범위는 지상 및 해상 60여㎞, 공중 200여㎞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13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GPS 교란문제를 논의 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