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GPS 교란전파 발사해 일부 휴대폰 장애”

지난 4일 수도권 서북부 일부 지역에서 발생한 위성 위치정보시스템(GPS)의 수신장애 현상은 북한 지역에서 발사된 GPS 교란 전파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관계자는 6일 “서울, 인천, 파주 등 수도권 서북부 지역 기지국에서 GPS 수신에 일시적 장애가 발생한 날 북측 지역에서 강한 통신교란 전파가 날아온 것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정보 당국은 당시 교란전파는 5~10분 간격으로 간헐적으로 발사됐으며 북한이 짧게 간헐적으로 쏜 것으로 미뤄 해외에서 도입한 GPS 전파 교란 장비를 시험한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교란전파 발신지는 군사분계선(MDL)과 인접한 해주와 개성 지역의 군부대로 분석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태영 前국방장관은 지난해 10월 국회 국방위의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50~100㎞의 범위에서 GPS 전파교란을 할 수 있고, 재밍(jamming.전파교란) 능력이 있다는 첩보가 있다”며 “북한이 러시아에서 수입한 차량 탑재장비로 교란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답변한 바 있다.


북한의 전파 교란과 관련해 지난 4일 오후 4시부터 한동안 GPS를 활용한 휴대전화 시계가 맞지 않거나 통화 품질이 저하되는 현상이 일어났지만 피해 수준은 경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의 한 관계자는 “수도권에 보급된 휴대전화를 비롯한 포병부대의 계측기 등 아주 일부 장비에서 장애현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런 수준의 교란 전파는 우리가 충분히 제어하고 극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 중”이라고 강조했다.


군과 정보 당국은 북한의 전파 교란행위가 지난달 28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진행되는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에 대응하려는 의도로 분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직후 북한의 전파교란 행위가 있었고 이번에도 ‘키 리졸브’연습 기간에 전파를 발사했기 때문에 우리 군과 미군의 통신장비를 교란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앞서 지난해 8월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전국 GPS 수신 및 감시국 29곳 가운데 전남 홍도에서 충남 안흥에 이르는 서해안 일부 지역에서 수 시간 동안 전파 수신이 간헐적으로 중단되는 현상이 발생했었다.


한편 당국은 지난 3일부터 시작된 청와대, 외교통상부, 국가정보원 등 국내 주요 정부기관 웹사이트와 네이버, 다음 등 방문자가 많은 포털사이트에 대한 분산서비스거부(디도스.DDoS) 공격에 대해서도 북한과의 연관성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