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GDP 대비 국방비 차지하는 비중 세계 1위

북한이 GDP(국내총생산) 대비 국방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나라로 조사됐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의하면, 미 국무부가 최근 발표한 ‘2015년 세계 군비지출 무기 이전 보고서’에서 2002년부터 11년간 북한은 연평균 GDP의 23.8%를 국방비로 지출했으며, 이 수치는 2위인 오만(10.9%)과도 큰 차이를 보였다.

노동인구 대비 군인 비율도 북한이 1450만 명중 8.1%로 가장 높았고 같은 기간 북한의 군인 수는 연평균 117만 명으로 세계 4위를 기록했으며, 이는 전체인구 (2390만명)의 4.9%에 해당된다.

11년간 북한의 연평균 GDP는 170억 달러로 세계 101위이며, 약 25%에 달하는 40억 4000만 달러를 국방비로 지출해 세계 36위를 기록했다. 미국, 중국, 한국의 GDP 대비 국방비 비율은 각각 4.3%, 2.1%, 2.5%으로 조사됐다.

한편, 전체 국방비 지출 규모는 미국이 6560억 달러로 세계 1위이며, 중국은 885억 달러로 2위, 한국은 256억 달러로 11위를 기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