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FTA협상 굴종과 오만으로 얼룩져”

북한의 대남방송인 평양방송은 28일 최종 타결을 시도중인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협상과 관련, “극도의 굴종과 오만으로 얼룩진 남조선-미국 자유무역협정 체결 책동이 더욱 본격화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방송은 “남조선 당국이 FTA 체결을 통해 경제 선진화를 앞당기고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것이 우선 순위라느니 뭐니 하고 떠벌이며 굴욕적이며 반인민적인 협정체결 책동에 발광하고 있다”고 막말을 쏟아냈다.

또 미국에 대해서는 “농산물 시장을 개방할 것과 남조선에 진출할 자국 기업들에 저들의 법을 적용하고 남조선 공공 기업들에 주어진 독점 사업권을 폐지하라는 강도적 요구까지 들이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송은 “남조선 경제 전문가들은 일치되게 협정 체결로 농민들이 실업자로 굴러 떨어지고, 경제 전반이 붕괴할 것이라는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면서 “남조선 언론들은 협정이 체결되면 한국은 미국의 동북아 전략의 전초 기지가 될 수 밖에 없다고 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