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EMP탄·사이버 공격 후 전면전 개시할 것”







하정열 합참 소장은 미래 북한과의 전면전은 EMP 공격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김봉섭 기자


북한이 다양한 유형의 EMP(Electromagnetic Pulse) 탄을 이용해 한국의 전자 기능을 마비시킨 후 전면전을 시도할 것이라는 ‘미래 전면전 시나리오’가 발표됐다.


하정열 합동참모부 소장은 22일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과 국회동북아평화안보포럼이 공동 주최한 ‘한국의 국방개혁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세미나에서 “미래 북한과의 전면전은 EMP, 사이버 공격으로 시작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하 소장의 ‘미래 전면전 시나리오’에 따르면 북한은 한국 사회의 인프라, 정부 및 군 주요 지휘센터들에 동시다발적인 사이버 공격을 가해 전면전을 시작한다. 이때 다양한 유형의 EMP 폭탄이 사용된다.


하 소장은 북한이 사이버·EMP 공격을 통해 한국의 지휘체계를 마비시킨 후  단·중거리 미사일과 장사정포로 한국의 전략요충지를 공격하고, 이와 동시에 핵 위협으로 한국과 그 동맹 및 지원국을 강하게 압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동시에 특수작전부대를 육·해·공 3면으로 침투시켜 교란 및 와해 작전을 전개, 서울을 점령 후 정치협상을 요구할 것이며, 만약 한국이 정치적 협상에 불응하면 전(全)국토 석권 작전으로 전쟁을 확대시킬 것으로 예측했다.


하 소장은 “또한 북한은 핵무기 투발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미국의 적극적인 작전 참가 및 증원을 차단 시킬 것”이라면서 “침공계획이 실패시에도 핵과 미사일의 투발을 경고하면서 한국 국민과 정부를 인질화 해 휴전을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하 소장은 “북한이 3(신속기동전)·4(비대칭전)·5(사이버·지식·정보전)세대의 전쟁을 모두 수행할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북한군은 정규·비정규전의 배합, 대칭·비대칭전의 배합, 전격전·게릴라전의 배합으로 발전했고, 더불어 정보전과 사이버전, 정치심리전과 테러전까지 배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 소장은 “한국군은 3·4·5세대 전쟁 등 다양한 위협에 즉각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위기관리체제를 갖추고 침투 및 국지도발과 전면전 대비태세를 확립하는 등 전방위 방위태세를 유지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하 소장은 북한군의 ▲전투준비태세 수준이 미비하고 ▲경제·에너지난이 심각하며 ▲외부 군사지원 가능성이 낮고 ▲한·미 연합 전력이 막강하다는 점 등을 거론하면서 북한의 전면전 도발 가능성을 낮게 봤다.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과 동북아평화안보포럼이 공동주최한 ‘한국의 국방개혁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세미나가 전쟁기념관 뮤지엄홀에서 22일 열렸다./김봉섭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