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DJ 6월 방북 수용 의사”

▲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자료사진>

북측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추진해온 6월 방북을 수용했다.

평양에서 24일 끝난 제 18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우리측 대표단이 김 전 대통령의 6월중 방북 의사를 북측에 전달한데 대해 북측은 “기본적으로 의견을 같이했다”고 남측 수석대표인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이 밝혔다.

이 장관은 북측 대표단과의 종결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측에 `김 전 대통령이 6월 중 방북을 제의했다’는 점을 다시 전했고 이번에 (북측이) 그 부분에 기본적으로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구체적인 날짜와 일정, 방북단 규모, 절차에 대해선 곧 실무협의를 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장관은 김 전 대통령이 희망하고 있는 열차를 이용한 방북 방식에 대해 “그것을 포함해 모든 문제를 남북이 곧 실무협의를 열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북측에서 곧 실무협의를 갖자는 연락을 하겠다고 했다”면서 “5월중에는 당연히 실무협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김 전 대통령의 방북에 대한 북측의 공식적인 반응은 구체적인 실무협의가 있은 다음에 나올 것으로 본다”면서 “북측은 실무협의를 통해 다 결정한 후 발표하기를 원했는데 우리는 `국민에게 알리지 않을 수 없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오는 6월 15일로 6.15 공동선언 6돌을 맞는 점을 감안할 때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은 6월 15일 이전인 6월 10일을 전후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