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BDA해제 즉시 IAEA 실무단 초청”

북한 리제선 원자력총국장은 20일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내 “BDA에 동결된 자금이 실제 해제됐다는 것이 확인되는 즉시 IAEA실무대표단을 초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 총국장은 편지에서 “2.13합의에 따르는 영변핵시설 가동 중지와 그에 대한 검증.감시절차 문제를 토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BDA문제와 관련, “우리의 2.13합의 이행의지에는 변함이 없지만 아직도 동결자금이 완전히 해결되지 못했으므로 우리가 행동할 수 없는 것이 문제”라며 “지금 우리 은행과 마카오 아시아델타은행 사이에 문제해결을 위한 실무적 교섭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리제선 총국장은 “국제원자력기구 총국장의 지난 3월 평양 방문시 우리는 때가 되면 이 기구의 실무대표단을 초청할 것이라는데 대해 초보적으로 양해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원자력총국 총국장 리제선은 국제원자력기구가 17일 기구실무대표단의 조선방문 문제를 제기해온 것과 관련해 20일 국제원자력기구 총국장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소개해 이번 편지가 IAEA측이 제기한 사찰단 방문문제 질의에 대한 답변형식임을 분명히 했다.

북한이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에게 보내는 리제선 원자력 총국장의 편지를 공개한 것은 초기이행조치가 합의시한 60일을 넘긴 가운데 2.13합의의 이행의지를 과시함으로써 국제사회의 비난여론을 피하면서 미국측의 최종해법 제시에도 불구하고 BDA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