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BDA해결방안 수용 결심했나

2천500만달러 현금 인출 허용을 포함한 미국이 제시한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 해결을 위한 최종 방안을 북한이 수용하기로 결심했을까.

그동안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 온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이 12일 BDA 문제를 거론하면서 과거형 언급을 사용해 주목된다.

조선신보는 이날 리처드슨 미국 뉴멕시코 주지사의 방북과 미군 유해 6구 송환 등과 관련한 기사에서 BDA 문제 해결과 관련한 미국의 움직임을 자세히 소개하면서 “BDA 문제 해결이 지연되게 된 것은 조선(북한)과의 관계에서 과거의 적대행위를 전혀 시정하지 않고 어물쩍하려 했던 미국의 태도에 원인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현재 진행형으로 표현한 것이 아니라 과거형으로 언급한데다 BDA 문제를 마치 결산하듯이 평가한 것이 눈길을 모았다.

그러면서 신문은 그동안의 BDA 문제해결 과정과 관련, “미국은 6자회담 재개 이후에도 조선측에 약속한 문제 해결을 계속 미뤘을 뿐 아니라 제재 해제를 조선과의 적대 관계를 해소하는 정책적인 문제로 다루지 않고 그저 금융체계상의 기술적인 문제로 실무적으로 처리하려고 하였다”고 지적했다.

또 “자기들이 얽어맨 자금을 풀어내는 공정을 제3자에 내맡기는 무책임한 언동을 되풀이한 미국은 결국 자금의 반환도 실현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했다.

신문은 “조선이 2.13 합의의 이행을 보류한 것은 비핵화 방향으로 발걸음을 뗄 수 있는 조건을 미국측이 마련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면서 “BDA 문제는 단순한 돈 문제가 아니며, 조선은 정치.군사적 대결 관계에 있는 조.미 두 나라가 과거의 대립점을 해소하고 신뢰를 조성하는 문제로 보았다. 그런데 BDA 문제의 처리 과정에 나타난 미국의 무책임한 태도는 2.13 합의 이행의 변수로 작용하였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조선은 미국과의 관계에서 빈말을 배격하고 행동을 중시하고 있다”면서 “영변의 핵시설은 전쟁 억제력 생산의 모체와 같은 것으로 평화의 담보 없이 그것을 포기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선신보는 빅터 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방북,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 한.중.일 연쇄 방문을 거론하면서 “미국의 분주한 외교적 행보는 2.13 합의에 명시된 초기조치 이행의 시한에 쫓기는 인상을 줬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신문은 “BDA 문제에 묶인 초기조치 이행과 관련한 조선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어떻게든 받아내야 한다는 초조감이 역력히 보였다”면서 “수세에 빠진 미국의 처지는 자업자득”이라고 득의양양해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