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BDA자금 중계할 美은행 찾았다’

조지 부시 미국 행정부는 북핵 폐기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방코델타아시아(BDA) 동결자금 2천500만달러를 중계하려는 미국 은행을 마침내 찾아냈으며 돌발변수가 없는 한 송금이 수일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미 워싱턴 타임스가 11일 단독 보도했다.

이에 따라 불법자금이 일부 포함된 BDA 은행 내 동결 북한자금의 중계은행을 찾기 위한 미 관리들의 지난 1주일간 노력이 마침내 결실을 보게 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 국무부와 재무부측 변호사들은 미 국내법을 위반하지 않고 BDA 은행내 52개 계좌에 분산돼 있는 북한관련 자금의 송금을 허용하는 최선의 방안을 찾고 있다고 타임스는 소개했다.

미 관리들은 그러나 북한자금의 중계의사를 밝힌 미 은행이 어떤 은행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이 은행이 규모가 크거나 외부에 잘 알려져 있는 은행들 중의 하나는 아님을 시사했다.

앞서 재무부에 의해 ‘더러운 돈’으로 낙인찍힌 BDA 자금을 미 은행이 중계키로 한 것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 헨리 폴슨 재무장관의 공동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라이스 장관이 이처럼 전례없는 조치를 취한 것은 2.13 합의에 따른 북한의 영변 핵원자로 폐쇄의 마지막 걸림돌이 BDA 송금 이체 문제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워싱턴의 한 고위당국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사안의 민감성을 감안, 미 정부가 은행 이름이 공개되는 것을 극도로 꺼리는 것 같다”면서 “돌발 변수가 없는한 내주중에는 성과가 나올 수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도 10일 한 모임에서 북한 자금을 중계할 미 은행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으면서도 “이 문제가 매우 가까운 시일내 해결될 것이며, 이번에는 정말로 뭔가 결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강한 기대감을 피력했다.

로버트 키미트 재무부 부장관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BDA 자금의 중계지로 미 은행을 찾아달라는 공식 요청이 없었다”면서도 “만약 그런 요청이 있으면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긍정적 입장으로 돌아섰다.

G8(서방선진7개국+러시아) 정상회의 준비차 독일을 방문한 니컬러스 번스 미 국무부 정무차관은 기자 간담회에서 “BDA에 관한 금융 해결책을 최종 마무리하기 위한 재무부와 힐 차관보의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며 “우리는 그렇게 될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말했다고 미 국무부가 10일 전했다.

앞서 재무부는 BDA 자금 중계지로 미 은행이 결정됐다는 일부 보도에 대한 확인 요청에 “우리는 BDA 자금을 중계할 미국내 은행을 찾아달라는 요청을 받은 바 없다”고 일축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