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BDA자금 송금시 핵시설 가동중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5일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 자금 송금이 실현되면 2.13합의에 따른 핵시설 가동중지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핵시설 가동중지 후에는 미국과 불능화단계를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대한 대답에서 “마카오아시아델타은행(BDA)에 있는 자금을 제3국에 있는 우리 은행구좌에 송금하기 위한 작업이 현재 진행 중에 있다”며 “자금송금이 실현되면 우리는 곧바로 2.13합의에 따르는 핵시설가동중지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미국의 BDA 최종해법 제시 이후 송금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무성 대변인은 또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대표단도 즉시 초청할 것이며 미국측과는 핵시설가동중지 후 단계조치를 심도있게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핵시설 가동을 중지한 이후에는 미국과 다음단계인 불능화 문제를 논의할 것임을 밝혔다.

대변인은 “2.13합의가 일단 이행에 들어가게 되면 그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행동을 통하여 명백하게 보여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이같은 입장 발표의 배경과 관련, “최근 미국의 일부 언론기관들은 마카오아시아델타은행(BDA)에 동결되였던 우리 자금송금문제와 관련해 우리가 계속 요구도수를 높이면서 지연전술을 쓰고 있다는 주장을 들고나와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며 “이러한 주장은 사태의 본질을 왜곡한 당치않은 소리이다. 금융제재 해제와 관련한 우리의 입장과 요구는 처음부터 일관하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우리에 대한 금융제재가 해제되는 조건에서 초기단계 조치들에 관한 2.13합의이행에 들어가기로 약속이 되어 있다”며 “종전과 같이 자금을 자유롭게 송금할 수 있게 만들라는 것이 우리가 처음부터 요구한 제재해제”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북한 외무성은 미국의 BDA 최종해법 제시 이후 처음으로 지난달 13일 제재의 해제여부를 확인하고 행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같은달 20일에는 리제선 북한 원자력총국장이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BDA동결자금 해제가 확인되는 즉시 2.13합의의 초기조치 이행차원에서 IAEA 대표단을 초청할 것임을 재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