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B-52 한반도 재출격시 강력한 군사 대응”

한미 ‘독수리 연습’에 전개된 미국의 전략 폭격기 ‘B-52’의 비행훈련에 대해 북한이 “재차 출격하면 군사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20일 위협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을 통해 “우리는 전략 폭격기 B-52의 움직임을 예민하게 주시하고 있다”면서 “전략 폭격기가 조선반도에 다시 출격한다면 적대 세력들은 강력한 군사적 대응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선반도 정세가 전쟁 접경으로 치닫고 있는 때에 전략적 핵 타격 수단을 조선 반도에 끌어들인다는 것은 우리의 초강경 의지를 떠보려는 참을 수 없는 도발”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전략 폭격기 ‘B-52’는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폭격훈련을 한 뒤 괌으로 복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소식통은 “B-52 폭격훈련은 강원도 영월 소재 필승사격장에 세워진 가상의 목표물을 실제 타격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며 “B-52는 목표물을 성공적으로 타격한 뒤 착륙하지 않고 바로 괌으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B-52는 미국 핵우산 3대 축 가운데 하나로, ALCM(Air-Launched Cruise Missile, 순항미사일)을 탑재하고 있어 한반도에 핵우산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는 전략 폭격기로 알려져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