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ARF 기간 북일 외상회담 안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각료회의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북한의 박의춘 외무상은 일본이 대북 적대정책을 포기하지않는 한 회의 기간에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과 회담할 생각이 없음을 밝혔다고 NHK방송이 29일 보도했다.

NHK는 박 외무상을 수행중인 정성일 북한 외무성 아주국 부국장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정 부국장에 따르면, 박 외무상은 30일 이후 태국, 싱가포르 등 참가국 외무장관과 현지에서 회담할 예정으로 있으나 북일 외상 회담에 대해서는 일본의 적대정책 포기가 없다면 설사 일본측의 요청이 있더라도 응하지않는다는 입장이라고 NHK가 전했다.

그는 북일 양국의 국교정상화 및 납치 문제 등을 논의할 6자회담 북일 실무그룹 재개에 대해서도 “현 시점에서는 예정이 없다”며 일본이 주장하는 납치문제는 이미 해결이 끝난 사안이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정 부국장은 이에 앞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의 중앙본부 회관이 융자금 회수를 위한 경매 절차가 진행중인데 대해 “북한을 적대시하는 정책으로 6자회담의 진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일본을 강하게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