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AI 방역사업 강화

북한 내각의 농업성 수의방역소는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수의방역사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5일 전했다.

이 방송은 “수의방역소 책임일꾼들이 중앙과 지방에 위생방역지휘체계를 정연하게 세우고 이 사업을 통일적으로 장악.통제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어(수립해) 내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AI를 퍼뜨리는 철새들의 감시와 통보 사업에 주력하고 있는데 “철새들의 이동 경로가 밀집돼 있는 동.서해안 지역에 감시초소를 세우고 조류의 유동상태를 구체적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사소한 이상징후가 나타나도 제때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방송은 밝혔다.

또 수의방역소 관계자들이 “철새와 가금류들이 접촉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사업”도 하고 있으며 “조류독감이 발생할 수 있는 닭공장과 오리공장을 비롯한 가금기지들에 대한 수의방역사업에도 힘을 넣고 있다”고 방송은 소개했다.

아울러 방역소 관계자들이 “각지 가금기지들과 주민지대, 협동농장들을 맡고 내려가 조류독감에 대한 수의방역 선전사업을 실속있게 진행”하는 등 예방선전사업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최신 과학기술자료를 소개하는 일도 병행하고 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북한 언론매체들은 최근 남한에서 AI가 확산되고 있는 사실을 신속하게 보도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