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AI 대처 국가비상방역위원회 설치

북한 당국이 조류인플루엔자(AI)에 대처하기 위한 ‘국가비상방역위원회’를 설치,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조선중앙TV는 29일 ‘조류독감을 미리 막자’는 제목의 과학영화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있을 수 있는 조류독감의 대유행을 막기 위한 방향과 방도들”을 구체적으로 지시함에 따라 “국가방역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국가비상방역위원회가 조직됐다”고 전했다.

이 위원회는 내각 보건성 산하 중앙위생방역소와 별도의 기관으로 보인다. 방송은 그러나 이 위원회의 설치 시기나 조직체계에 대해선 소개하지 않은 채 위생.수의방역 사업을 지휘하며 평앙과 도.시.군의 AI 예방사업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에서는 2005년 2월 AI가 발생해 닭 21만여 마리를 살처분한 적이 있으며, 그 이후 세계보건기구(WHO)가 운영하는 지역전염병학 연수 프로그램에 짧게는 3개월, 길게는 2년씩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중앙TV는 북한에 오거나 통과하는 철새가 210여 종류라는 조사 결과를 전하고 “감정과 정서의 상징으로만 보아 오던 철새들의 이동 모습에 대한 정서가 점차 비루스(바이러스) 운반선이라는 인식으로 바뀌고 있다”며 “감시 및 통보는 조류독감을 막기 위한 첫 공정”이라고 강조했다.

방송은 조류독감이 발생했을 때는 “우선 차단범위를 확정해야 한다”면서 “조류독감 발생지를 중심으로 반경 3㎞ 구간을 차단구역으로, 반경 10㎞ 구간을 감시구역으로 정하며, 이 지역에서는 사람과 가금에 이르기까지 예방약을 접종하는 동시에 차단구역으로부터 인원과 물자 차량의 출입을 막는 것은 물론 지역내 모든 가금을 무조건 도살해 소각 매몰하고 우리소독과 배설물 처리도 해야 한다”고 대책을 홍보했다.

또 “조류독감이 발생한 나라나 지역, 그 주변을 여행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1주일간 격리시키고 의학적 감시”를 하는 것은 물론 “다른 나라들에서 들여오는 관상용 새나 종자용 가금, 그 밖의 모든 축산가공품들에 대해 철저한 진단을 진행하며 자그마한 징후에 대해서도 엄격히 처리하는 강한 제도와 질서를 세워야 한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방송은 이어 전국적인 검진을 통해 일반 감기환자는 물론 조류독감 증상으로 의심되는 환자를 빠짐없이 찾아내 치료대책을 세우고, “가금을 기르거나 가금부문에 종사하는 주민들을 모두 장악하고 그들에 대한 감시체계를 빈틈없이 세워 조류와 사람 사이의 조류독감 전파를 제때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