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AI예방 철새 감시 강화

전세계적으로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AI 전파의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는 철새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7일 전했다.
북한 국가수의비상방역위원회에서는 동물학자와 협력해 철새의 이동경로와 이동시기, 주요 체류지 및 월동 장소 등을 파악하고 전국적으로 수 백 개의 감시초소를 세웠다고 방송은 보도했다.

또 가금류를 사육하는 단위와 국경지역의 기관.기업소.농장에서 야생조류와 철새들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도록 했으며 조류에서 이상한 징후가 발견되면 즉각 신고와 통보토록 하고 가금류와 조류는 반드시 가둬 기르도록 했다.

북한은 AI 대응약 개발에도 주력, “새로운 조류독감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약, 치료약, 진단시약, 소독약 연구사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예방약의 질을 높이기 위한 대책이 강구되고 있다”고 중앙방송은 소개했다.

이 같은 사업들을 총괄적으로 지휘하기 위해 내각과 농업성 등 각 부문 간부와 전문가로 이뤄진 국가수의비상방역위원회의 역할이 강화되고 있으며 각 도.시.군을 망라하는 체계적인 비상방역체제가 가동되고 있다.

농업성 중앙수의방역소에서는 국제사회의 AI발생 역학자료와 국제기구의 최신 보고를 입수, 이를 분석해 배포하고 있으며 각 도.시.군에서는 AI의 위험성과 감염경로, 예방방법 등에 대한 설명사업을 벌이고 있다.

특히 평양시내의 만경대.서포.하당 닭공장(양계장)에서는 이 공장 근로자에 대한 철저한 검진과 함께 가금류에 대한 검사와 예방접종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들 양계장에서는 올해 2월 AI가 발생해 20여만 마리의 닭을 소각ㆍ매몰했으며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와 남한의 도움을 받아 예방접종을 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