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9세 소녀 화염속 초상화 구해”

아홉 살 난 한 북한 소녀가 불길을 피하지 않고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상화를 구하려다 숨졌다고 북한의 월간 화보 ‘조선’ 6월호가 미담사례로 전했다.

이 잡지에 따르면 평양 미산소학교 2학년에 재학중이던 유향림양은 지난 2003년1월 자신의 집에 불이 나자 피하기는커녕 오히려 불 속에 뛰어들어 초상화를 구하다가 희생됐다.

잡지는 “당시 화재를 진압한 군인들이 아랫방에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장군의 초상화를 모포에 정히 싸안은 채 쓰러져 있는 소녀를 발견했다”면서 “유양은 부모가 직장에 나가고 혼자 있는 속에서 불이 일자 주저함 없이 타래 치는 불속에 뛰어들어 초상화를 구원해 내고 희생됐다”고 전했다.

잡지는 “조선 인민의 영도자에 대한 충성심은 이 감동적인 이야기를 통해서도 잘 알 수 있다”면서 유양에게 ’김일성 소년 영예상’을 수여하고, 유양이 다니던 학교 이름을 ’유향림 소학교’로 명명하는 한편 학교에 동상까지 세웠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