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9·9절 맞아 해외 무역일꾼에 상납금 지속 요구

북한 당국이 정권수립 70년(9·9절) 행사를 위해 해외 무역일꾼들에게 지속적으로 충성자금 상납을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지린(吉林)성 옌지(延吉)시의 한 북한 무역일꾼은 10일 데일리NK에 “당국이 최근 충성자금으로 중국돈 2000위안(元, 한화 약 33만 원)을 마련해 바칠 것을 요구했다”며 “9·9절 행사에 필요한 돈을 해외에 나와 있는 일꾼들에게서 받아내려는 속셈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북) 제재 때문에 해오던 일도 잘 안 되는 마당에 자꾸만 돈을 걷어가려고 해 지겨워 죽겠다”며 “당국의 지원 없이 해외에서 맨몸으로 사업하는데 날강도 수준으로 돈을 걷어가니 이만저만 힘든 게 아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당국의 상납금 독촉 횟수나 주기가 점차 짧아지고 액수도 상당한데다 대북제재로 해외 사업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갈수록 부담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여러) 대통령들과 회담하면서 제재가 풀리려나 기대도 했지만, 해외에 나와 있는 일꾼들은 그런 기대를 접은 지 오래”라고 착잡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여전히 미국 주도의 국제사회 대북제재가 견고하게 유지되는 상황에서 내부 통치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이 이른바 ‘충성자금’이라는 명목으로 해외 무역일꾼 등 주민들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당국의 지속적인 상납 요구에 주민들의 볼멘소리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이 같은 당국의 행태에 불만을 제기하는 내부의 목소리는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본보는 지난달에도 북한 당국이 9·9절 행사 준비와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 개발을 위한 비용을 주민들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당국이 아무런 사전설명 없이 월급의 일부를 떼어가거나, 예외적인 상납금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는 게 당시 소식통 등의 전언이다.

실제 중국 랴오닝(遼寧)성의 한 북한식당 지배인은 “당국이 매달 바치는 돈 외에 추가적으로 중국돈 2000위안을 내라고 했다”면서 “어쩔 수 없이 복무원들 월급에서 떼어서 냈다”고 말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