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9·9절·원산지구 위한 ‘충성자금’ 강제…”말도 없이 월급의 2/3 떼어가”

북한 당국이 이른바 ‘9·9절’로 불리는 정권수립일 기념 준비와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 개발을 위한 비용을 주민들에게 전가하면서, 이에 불만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라선에 있는 조중(북중)합작기업의 경우 보통 중국돈으로 300위안(元, 한화 약 5만원) 정도의 월급을 받는데 이번에는 100위안만 지급됐다”며 “아무런 사전 설명도 없이 충성자금 명목으로 월급에서 200위안을 떼어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북한 당국은 올해 정주년(70년)을 맞는 9·9절과 원산지구 개발을 역점 사업으로 가장 중요하게 다루고 있으며, 이와 관련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주민들에게 충성자금 차원의 상납을 강제하고 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소식통은 “이전에도 월급의 일부를 떼어가는 일이 있었지만 이번처럼 3분의 2를 강제로 떼어가는 경우는 없었다”며 “한 달에 200위안으로도 살기 힘든데 100위안 밖에 받지를 못하니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소식통은 “이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 한 가족의 경우, 떼인 월급만 400위안이고 받는 돈은 겨우 200위안인데 이것은 남은 가족들을 한 달 먹이기에도 부족한 금액”이라면서 “그동안 바쁘게 살아 모은 돈도 없는데 다음 달에도 또 이렇게 빼앗길까 걱정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해외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 역시 당국으로부터 충성자금이라는 이름 하에 상납금을 강요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랴오닝(遼寧)성의 한 북한식당 지배인은 “매달 (당국에) 바치는 돈이 있는데 이번에는 그것과 별개로 중국돈 2000위안을 바치라고 했다”며 “요즘 돈벌이가 안 돼 힘든데 그렇게 큰 돈을 바치라고 하니 어쩔 수 없이 아이들(복무원) 월급에서 떼어서 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라에서 돈을 내라고 독촉하는 횟수나 주기가 자꾸 짧아지고 있다”며 “원래 월급에서도 따로 (충성자금을) 떼어가는데, 이번에 성금 때문에 또 떼어가니 아이들 불만이 이만저만 아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혹여 이런 불만 때문에 복무원들이 대거 도망치거나 탈북해 한국으로 들어가는 일이 벌어질까 노심초사하고 있다는 게 이 지배인의 말이다.

북한 내부의 주민들 또한 당국의 과도한 충성자금 강요에 불만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평안남도 주민은 “지방에서 돈을 걷어 평양만 배불리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고, 지방은 전기가 오지 않는데 평양만 전기가 꽝꽝 들어오는 것도 다 안다”며 “그렇잖아도 미래가 안 보이는데 요즘에 9·9절이다 원산이다 하면서 큰 돈을 내라고 하니 솔직히 전쟁이라도 났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