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8.15 민족대축전 폐막 보도

14일 서울에서 개막된 8.15 민족대축전이 16일 폐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서울발로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또 헌정사상 처음으로 북측 대표단이 김원기 국회의장의 초청을 받아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방문한 사실도 소개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민족의 화해와 단합, 조국 통일을 바라는 겨레의 기대와 관심속에 서울에서 개막된 자주, 평화, 통일을 위한 8.15 민족대축전이 16일 폐막됐다”고 말했다.

통신은 폐막식에 앞서 열린 남북의 노동자와 농민, 청년학생, 시민환경, 종교 등 각계층 대표들의 부문별 상봉에 대해 상세히 보도했다.

이어 겨레말 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 보고회의가 백범기념관에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북과 남, 해외의 대표들은 이날 예정된 행사들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8.15 민족대축전 폐막식을 진행했다며 여자 남북통일축구경기와 남측이 마련한 연회 등에 대해 소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