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8.15축전에 당국대표단 17명 파견

북측은 14-17일 서울과 고양 등지에서 치러지는 ’자주 평화 통일을 위한 8.15민족대축전(이하 8.15민족대축전)’에 김기남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17명의 당국대표단을 파견한다고 통일부가 12일 밝혔다.

북측 당국 대표단에는 역시 조평통 부위원장인 림동옥 통일전선부 제1 부부장이 자문위원 자격으로 포함됐다.

김홍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세종로 정부 청사에서 가진 비공식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우리 대표단은 정동영 통일부 장관(단장)과 박병원 재정경제부 차관, 유홍준 문화재청장을 비롯한 5개 부처 차관 등 22명으로 구성된다고 소개했다.

북측대표단은 6.15 행사 때 당국대표였던 최승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최창식 보건성 부상, 최창일 문화성 부상, 김수남 내각사무국 부부장(6.15 당국대표단) 등 대표 4명과 림동옥 조평통 부위원장, 최성익 조선적십자회 중앙위 부위원장, 김명보 조선아태평위원회 실장 등 자문위원 3명과 지원 인원 9명등 17명으로 구성됐다.

남측대표단은 정 장관과 박 차관을 포함해 이봉조 통일.이명수 농림.이원걸 산업자원.송재성 보건복지 등 5개 부처 차관, 최준택 국무총리 특별보좌관, 안광찬 국방부 정책홍보실장, 서훈 통일부 실장, 조명균 통일부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 김원수 외교통상부 정책기획관, 김보현 전 국무총리 특보 등으로 구성됐다.

김 대변인은 북측 대표단중 민간대표단이 14일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당국대표단은 15분가량 늦게 역시 고려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다고 밝혔으나 입국 시간 등 상세한 행사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북측 민간 대표단은 안경호 조평통 서기국장을 단장으로, 김정호 조선문학예술총동맹(문예총) 중앙위원장, 리충복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부위원장, 성자립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북측 대표단은 예술단이 빠지면서 당초 200명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됐던 규모가 165명으로 축소된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