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8·15공동행사 불참 공식통보

▲ 5·1절 남북노동자통일대회 참석을 위해 남한에 온 북측 대표단 ⓒ연합

북측이 부산에서 개최하기로 했던 8.15공동행사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남측에 공식 통보함에 따라 공동행사가 무산됐다.

6.15공동선언실천 북측 위원회는 4일 남측과 해외측 위원회에 보낸 팩스에서 “북측 대표단은 부득이 남측 지역에서 진행하는 8.15통일행사에 나갈 수 없게 되었다”며 “우리의 이러한 입장은 심중한 협의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소재 온라인매체인 민족통신이 이날 전했다.

남측 위원회 관계자도 북측이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8.15공동행사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확인했다.

북측은 팩스에서 “7월26일 개성에서 진행된 올해 8.15통일행사와 관련한 북.남.해외대표의 실무협의에서 우리(북)는 6.15 남측 위원회가 우려되는 몇가지 문제들에 대하여 필요한 대책을 강구하고 그 정형(결과)을 3일까지 통보해 줄 것을 제안했다”며 “그러나 남측 위원회는 유감스럽게도 우리가 요구한 모든 문제들에 대한 최종확인 담보를 행사가 임박한 오늘까지 통보해오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측은 실무협의에서 ▲한나라당 소속 의원이 ‘주석단'(귀빈석)에 오르거나 연설하지 못하게 하는 문제 ▲보수세력의 반북행동 방지문제 ▲조총련 대표의 남한 출입을 당국이 보장하는 문제 등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 위원회는 이어 “우리는 8.15통일행사가 진행될 남측 지역에서 미국과 남측이 우리를 반대하는 을지포커스렌즈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려는데 대해 간과할 수 없다”며 “남측 당국이 외세와 야합해 동족을 겨냥한 전쟁연습을 벌여놓는 것은 온 겨레의 통일운동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위원회는 “8.15통일행사를 북과 남, 해외가 다 같이 참가해 할 수 없게 된 조건에서 지역별로 8.15통일행사를 개최하는 것으로 하자”며 “이때 해외측 위원회가 제기한대로 일본 당국의 재일동포들에 대한 탄압책동을 규탄하는 북.남.해외측 위원회의 명의로 된 결의문을 발표하자”면서 결의문의 문안조정은 팩스를 통해 조율하자고 제안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 관계자는 “일단 북측이 자신들의 입장을 전달해온 만큼 오는 7일 운영위원회를 소집해서 향후 대응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측이 부산에 와서 남한 국민들에게 인상적인 모습을 남기고 싶었을텐데 남한 내부가 정치.사회적으로 이러한 분위기가 아니라고 판단한 것 같다”며 “북측 위원회의 준비가 부족했던 면도 있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남북한이 8.15공동행사를 합의했지만 무산된 것은 2004년과 작년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로 2004년에는 고(故) 김일성 주석 10주기 조문불허와 탈북자 대규모 입국 문제로, 작년에는 북한에 발생한 수재로 행사가 열리지 못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