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7·4남북성명 40주년 맞아 대남·대미 총공세

북한이 7·4남북공동성명 40주년인 4일 반미(反美), 반(反)이명박, 반(反)새누리당 구호를 내건 호소문을 발표했다. 또 한일 정부가 추진하려다 논란이 발생했던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에 대해서도 “협정을 반대하여 전결히 투장하자”고 선동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는 이날 노동신문에 게재한 ‘전체 조선민족에게 보내는 호소문’에서 20개의 구호를 제시하고 ▲남북공동선언 관철 ▲주한미군철수 ▲이명박 역적 패당 규탄 ▲종북세력척결 소동 짓부수자 등의 주장을 제기했다.


조국전선은 “지금 이명박 역적 패당은 남조선의 통일애국인사들과 민주개혁세력을 ‘종북’,’간첩’으로 몰아 가혹하게 처형, 박해하고 있다”며 “파쑈 탄압 만행을 준렬히 단죄, 규탄하자”고 선동했다.


조국전선은 특히 전민족적 반미, 반전, 평화수호투쟁을 촉구하면서는 “남녘형제들은 북침전쟁연습이 벌어지는 곳마다에서 반전평화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자”고 주장했다.


조국전선은 “조국통일의 앞길에 가로놓인 온갖 난관과 장애물을 제거하고 자주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기 위해서는 조국통일 3대원칙과 그를 구현한 북남선언들을 철저히 고수하고 관철해나가야 한다”며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 민족의 자주적 요구와 이익에 맞게 민족의 단결된 힘으로 나라의 통일을 실현하시려는 것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확고한 결심이며 의지”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이 지난 4·15열병식 연설에서 밝혔던 “평화번영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손잡고 나갈 것”이란 내용을 거론하면서 “조국통일 3대원칙과 북남선언들을 끝까지 관철하시려는 역사적 선언”이라고 추켜세웠다.


7·4공동성명은 1972년 7월 4일 남한의 이후락 중앙정보부장과 북한의 김영주 노동당 조직지도부장이 발표한 것으로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을 ‘통일 3원칙’으로 제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