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731부대원 기소 면제한 미국 비난

북한 통일신보는 미국이 731부대 생체실험자료를 얻으려고 이 부대원들에게 전범면제와 거액의 돈을 제공한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 “침략과 약탈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것은 미국의 본성”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북한의 통일신보 최근호(8.27)는 “이것은 저들(미국)의 범죄적인 세계제패 야망에 이들(731부대원)을 적극 써먹기 위한 것”이라면서 “미국이 731부대 성원들로부터 얻어낸 생체실험자료는 미국의 생화학무기 개발에 적극 이용됐으며 그 후 실전에 적용됐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1950년 조선전쟁을 도발한 미국은 조선민족 학살을 위해 도처에 세균전, 화학전을 감행했다”면서 “결과 공화국 북반부의 여러 지역이 각종 생화학무기에 오염됐으며 수많은 사람이 페스트와 콜레라, 장티푸스에 걸려 죽음을 당하지 않으면 안됐다”고 말했다.

또 미국이 1976년 쿠바 민항기 폭파 혐의로 수배를 받고 있는 루이스 포사다 카릴레스를 숨겨주고 있다며 “세월은 흘렀으나 미국은 오늘도 저들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전범자나 심지어 테러분자들과도 꺼림 없이 손을 잡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러한 사실들은 반 테러니, 대량살육무기 확산 저지니 뭐니 하고 떠드는 미국의 안팎이 얼마나 다른가 하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가나가와 대학의 스나이시 게이치 교수가 미국 국립문서보관서에서 발견한 2건의 기밀 해제 문서에 따르면 2차 세계대전 종전 2년 후 일본을 점령하고 있던 미군 주도 연합군이 731부대원들에게 생체실험자료와 교환하는 조건으로 전범 재판의 기소를 면제해줬으며 총 15만∼20만엔의 돈을 부대원들에게 준 것으로 드러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