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15-10·4선언’ 관철 강조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4일 6.15 공동선언 이후 남북 간 대결의식 대신 공조가 싹트고 협력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등의 변화는 “빼앗길 수 없는 6.15의 전취물”이라며 “6.15선언의 실천강령”인 ‘10.4선언’의 관철을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6.15통일시대의 전진을 가로막을 수 없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6.15선언의 기치 밑에 힘차게 전진해온 우리 민족의 자주통일 위업은 지난해 역사적인 10.4선언의 채택으로 새로운 발전국면을 맞이하게 되었다”면서 “6.15선언과 10.4선언을 관철하기 위한 거족적인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지금 남조선(남한)에서는…6.15의 전취물을 말살하려는 이명박 패당의 반통일적 반민족적 책동이 공공연히 감행되어 민족적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면서 “자주통일 시대를 종국적 승리로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6.15선언과 10.4선언을 지지 옹호하고 이행해 나가기 위해 적극 투쟁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북한의 대외 홍보잡지인 ‘금수강산'(5월호)도 ‘북남협력사업은 숭고한 애국사업’이라는 논평에서 “북남협력을 떠나서 그 무슨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말하려는 것은 빈 소리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북남협력사업은 민족의 숙원인 자주통일의 올바른 길로 나아가는 숭고한 애국사업”이라고 말했다.

이 잡지는 나아가 “북남협력사업을 해나가는데서 중요한 것은 북남경제협력을 공리공영, 유무상통의 원칙에서 다방면적으로 추진해 나가며…나라와 민족을 사랑하고 통일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민족공동의 번영을 위하여 특색있는 기여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