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15 6년간 ‘우리민족끼리’ 전통 마련”

북한 노동신문은 15일 6.15남북공동선언 채택 이후 지난 6년간을 ’우리민족끼리’의 전통이 마련되고 그 위력이 발휘된 시기로 총평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우리민족끼리 기치높이 자주통일 대행진을 힘있게 벌이자’는 제목의 6.15공동선언 발표 6주년 기념 사설에서 “지난 6년간은 온 삼천리강토에 우리민족끼리의 이념이 나래치고 민족적 화해와 협력, 자주통일의 열풍이 굽이친 격동적인 시기였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우리 겨레는 6.15통일시대에 협력.교류도 우리민족끼리, 반전평화운동도 우리민족끼리, 통일운동도 우리민족끼리 했다”며 자주통일시대에 우리민족끼리의 전통이 이룩됐다고 역설했다.

이어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치면 모든 일이 민족의 의사와 이익에 맞게 잘 돼고 반대로 민족내부 문제에 외세가 끼어들고 민족공조를 하지 않으면 만사가 잘 될 수 없고 나중에는 통일운동도 좌절을 면치 못한다”며 우리민족끼리의 전통을 고수하고 철저히 실현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북과 남, 해외의 모든 동포는 사상과 제도, 계급과 계층의 차이를 넘어 공동선언의 기치밑에 단결해야 한다”며 “우리 민족끼리 이념의 요구대로 대화를 하고 협력과 교류, 내왕을 해도 민족의 진정한 단합을 실현하는데 이바지 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반미투쟁에 우리 민족의 생사가 달려 있다”며 “온 겨레는 사생결단 각오와 의지를 갖고 미제의 침략과 전쟁, 지배와 간섭책동을 반대하는 투쟁에 떨쳐나서는 동시에 남조선 친미보수세력의 책동을 짓뭉개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