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15 성대히 기념 전통화 주력”

북한 노동신문은 1일 “6.15를 성대하게 기념하는 것을 전통화하는 것은 통일위업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민족자주통일운동의 새 장을 펼칠 의의있는 계기’란 제목의 논설에서 “6월15일은 조국통일 위업 수행에서 전환적 의의를 가지는 사변적인 날”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북남공동선언이 채택된 6월15일을 ’우리민족끼리의 날’로 기념하는 것을 전통화하면 온 겨레가 이 이념의 거대한 의미를 새롭게 받아안게 될 것”이라며 “(온 겨레가) 그 요구대로 통일운동에 주인답게 참가하도록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달 26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정부.정당.단체 합동회의’에서 6.15 공동선언 6돌을 기념해 당국이 참여하는 민족통일대축전을 성대히 개최할 것을 남측에 제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