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10 항쟁 인민대중 위력 과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0일 남한의 6.10항쟁과 관련, “인민대중의 단합의 위력을 과시한 항쟁”이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이날 6.10항쟁 19주년을 맞아 게재한 개인필명의 논설에서 “6월 인민항쟁은 자주, 민주, 통일에 살려는 강렬한 지향과 견결한 의지의 분출”이라며 “특히 미제의 식민지 군사파쇼 통치에 대한 인민들의 원한과 분노의 폭발이었다”고 규정했다.

신문은 이어 “미제는 6.15통일시대인 오늘에 와서까지도 남조선 사회의 진보를 가로막고 우리 민족의 통일기운을 말살해보려고 날뛰고 있다”며 “남조선에 대한 미제의 지배와 간섭이 계속되는 한 어떠한 민주주의적 정치발전도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