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 복귀시 관련국과 ‘그랜드 바겐’ 협의”

정운찬 총리는 8일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한다면 ‘그랜드 바겐’ 구상을 논의 할 수 있도록 관련국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및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북한이 6자회담에 참가하는 것이 참가하지 않는 것보다 유리한 상황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정 총리는 ‘6자회담 재개는 언제쯤 가능할 것으로 보느냐’는 김충환 한나라당 의원의 질문에 “북한이 수용하기 어려운 요구를 하기에 6자회담이 언제 열리게 될지는 전망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중국은 6자회담 의장국으로 북한에 6자회담 조기 복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김정일의 방중이 성사되면 6자회담 재개 및 비핵화에 긍정정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 정 총리는 “정부는 원칙을 지키면서 북한을 대하고 있고, 가장 큰 원칙은 ‘비핵화'”라면서, 북한의 선(先) 평화협정 체결 주장에 대해서 “우리 정부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고 비핵화를 진행하면 9·19공동성명에 따라 평화협정을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전작권 문제와 관련 “한국과 미국은 전략적 전환계획에 따라 이행하고 있으며 기본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침몰원인이 밝혀지면 어떤 경우든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며 “책임문제는 객관적인 조사가 나온 이후 묻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어 “(책임문제는) 하루빨리 선체를 인양하는 게 우선”이라며 “객관적이고 과학적 조사가 나온 이후 따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