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5對 1 구도될 것”…日 고립 노골화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 온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4일 북한이 앞으로 6자회담에서 일본과의 대화를 배제해 나갈 것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조선반도 핵문제를 둘러싼 국제관계는 ‘5자의 공동보조’와 ‘일본의 고립’이라는 구도로 표면화될 것”이라며 “현재 상황에서는 조선과 일본이 마주 앉아도 아무런 진전도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베 정권의 무분별한 대조선 강경책이 대화의 전제마저도 허물어버릴 수 있다”며 납치자와 조총련 문제로 악화된 북일관계에 대한 해결 의지가 당분간 없음을 드러냈다.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공식 논평을 통해 “회담의 진전을 달가워 하지 않으면서 2·13합의에 따르는 의무 이행을 거부하는 일본이 6자대화에 참가한다는 것은 어느모로 보나 불안정 요인”이라며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특히 최근 일본 당국의 조총련에 대한 수사는 그동안 일본인 납치자 문제로 소원해진 양국관계에 기름을 부은 격이란 게 대체적인 평가다.

조선신보는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는 아베 정권이 권력유지를 위해 반총련 소동을 고조시킬 경우 조.일의 대결은 극한점으로 치닫게 될 것”이라며 “6자회담이 열려도 그 틀거리 안에서 실질적인 대화가 진행되기는 커녕 분쟁이 터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아베 일당이 6자회담장에서는 일언반구도 못하고 뒤에 돌아앉아 총련을 탄압하고 있는 것은 너무도 졸렬한 처사”라고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지난 1일 말한 것을 상기하면서 “조선은 (6자)회담장에서 일본의 주권침해 행위를 문제로 삼고 그 책임을 추궁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조선신보는 그러나 “조선은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지 등 자기의 공약을 착실히 실천하기만 된다”며 “일본이 배제되어도 ‘2·13 합의’는 이행될 수 있다는 사실은 저절로 증명된다”고 강조해 6자회담 내에서 일본을 고립시키면서 나머지 4개국을 끌어 앉는 전략을 들고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 매체는 “아직도 아베 정권은 납치문제를 핑계삼아 6자회담의 진전에 제동을 걸 수 있다는 착각에 빠져 있을지 모른다”며 “그러나 조선이 아베 정권의 대결 자세를 엄중시하고 상대로 하지 않겠다고 하면 궁지에 몰리는 것은 일본”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