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18일이후 개최 요청했으나 거부돼”

6자회담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북한은 18일 이후로 개최 일정을 늦춰줄 것을 의장국인 중국측에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도쿄신문이 회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6자회담은 당초 지난 16일 재개되기로 기본 합의됐으나 북한이 연기를 요청, 18일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소식통은 북한측은 더 늦춰줄 것을 원했으며 중국이 거절해 18일로 결정됐다고 전했다.

별도의 소식통은 “북한은 개최일을 성탄절에 가깝게 함으로써 미국을 초조하게 하는 심리작전을 전개하려 했던 것이 아닐까”라고 추측했다. 신문은 미국측이 성탄절 전에 6자회담을 휴회한다는 구상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