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조속한 재개, 경협확대 합의”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일과 드리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24일 러시아 울란우데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와 경제협력 확대 등을 합의했다고 25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두 나라 영도자들께서는 회담을 통하여 지역 및 국제문제들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교환하시였다”며 “전제조건 없이 6자회담을 하루빨리 재개하여 9·19공동성명을 동시행동의 원칙에 기초하여 이행함으로써 전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앞당겨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가스를 비롯한 에너지와 철도를 연결시키는 문제 등 경제협조관계를 여러 분야에 걸쳐 더욱 발전시킬데 대한 일련의 의제들이 상정되었으며 그와 관련한 공동인식이 이룩되었다”며 “이를 실천하기 위한 실무 그루빠들을 조직운영하며 두 나라가 이 방향에서 계속 협력해나가기로 하였다”고 전했다.


회담에서 김정일은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편리한 시기에 북한을 방문하도록 초청했고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이를 수락했다.


또한 이날 회담에는 북한측에서 김영춘 인민무력부장, 강석주 내각 부총리, 김양건 당비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김영재 주러 대사 등이 배석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