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전략, 김정일 병세 판단 근거”

오늘(8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6자회담은 김정일의 건강 악화설 와중에 열리기 때문에 회담에 대한 북한의 접근방식 등을 통해 김정일의 판단력 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일본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8일 “북한의 앞날을 좌우할 핵문제와 관련한 방침은 김정일이 직접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핵개발은 북한에 있어서 체제 존속을 위한 미국과의 협상카드인 동시에 한국에 비해 열세인 통상적인 전력을 만회할 중요한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6자회담의 한 관계자도 “김정일의 건강 악화가 진행되고 있을 경우에는 전략적인 결정은 어려울 것”이라며 “북한의 접근 방식은 김정일의 병세를 판단할 근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이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과 일본의 정보 당국 등에서는 지난 8월 뇌졸중으로 쓰러진 김정일에게 아직 후유증이 남아있지만 회복추세이며 판단 능력에는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일이 평양 근교를 이동하는 것은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통은 북한이 이달 1일부터 개성관광 및 남북철도 운행을 중단하고 개성공단의 한국측 요원을 대폭 줄이는 조치를 취한 것과 관련 “중단 결정 또한 김정일의 결재가 불가결한 사안”이라며, 이를 김정일의 판단능력이 ‘정상’이라는 관측을 뒷받침하는 근거의 하나로 제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