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재개 대가로 핵연료봉 구입 타진”

북한이 6자회담 재개 조건으로 한국에 미사용 핵연료봉 매입을 요청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일본 언론이 30일 보도했다.  


일본 아시히신문은 북한의 리용호 외무성 부상이 만약 북한이 한국과 미국, 일본이 6자 회담 재개의 사전조치로 요구하고 있는 우라늄 농축활동의 즉시 중단 등을 수용할 경우 그 대가로 우라늄 101.9t분인 핵연료봉 1만4800개를 사줄 수 있는지를 지난 21일 남북비핵화 회담 때 타진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6자회담 재개의 사전조치 이행과 관련해서는 북한과 교섭하지 않는다는 한·미·일 간 합의에 따라 북한의 제안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6자 회담 재개와 관련해 한국에 대가를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북한의 의도가 무엇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