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장소 이전 반대”

북한은 북핵 6자회담의 장소를 베이징(北京)이 아닌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에 반대한다고 북한 당국자가 15일 밝혔다.

북한 외무성 산하 두뇌집단인 ’군축평화연구소’ 황익환 연구원은 이날 상하이(上海) 푸단(復旦)대에서 열린 ’동북아 안전 국제회의’에 참석, 동방조보(東方早報)와 가진 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 자리에는 군축평화연구소 자성남(慈成男) 소장대리도 동석했다고 동방조보가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황 연구원은 한국측의 제주도 비공식 모임 제안에 대해 “6자회담은 베이징에서 시작됐고 지금까지 줄곧 베이징에서 개최됐다”면서 “앞으로도 같은 장소에서 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엄숙한 회의로, 여행과는 다르다. 이번에 제주도로 가면 다음번엔 또 다른 장소로 옮겨질 수도 있다. 게다가 우리는 장소 변경으로 회담 주최국인 중국의 이미지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까 염려된다”고 말했다.

황 연구원은 “조선민족 사이의 회의라면 제주도 개최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면서 “그러나 6자회담은 당연히 베이징에서 열려야 한다”고 못박았다.

그는 특히 중요한 것은 장소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하고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국이 입장을 바꿀 마음이 있느냐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