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연기, 협상거부 징후 아니다”

북한이 6자회담 재개시기를 9월 중순으로 연기한 것이 앞으로 협상을 거부하려는 전조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뉴욕타임스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사안의 민감성을 감안, 이름 뿐아니라 국적도 공개하지 말아달라는 한 아시아 국가 외교관을 인용, 이같이 보도하고 이 외교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6자회담의 다른 참가국들은 북한의 결정에 실망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의 한 관계자도 조셉 디트라니 미 국무부 대북협상대사가 지난주 뉴욕에서 북한 관계자와 만났다고 말하면서도, 당시 접촉에서 북한측이 회담을 연기할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내부 문제에 대한 미국의 간섭을 비난해 왔지만 미국의 대북 인권특사 임명을 회담 거부의 사유로 내세우지는 않고 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9일 “우리는 전쟁연습 먼지가 좀 가라앉았다고 볼 수 있는 9월12일에 시작되는 주에 가서 4차 6자회담 2단계회 담을 개최하자는 입장”이라며 6자회담 연기를 통보했었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