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다시는 절대 참가 안할 것”

북한 외무성은 14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의장성명’을 통해 ‘北로켓발사=1718위반’이라고 발표한 것에 대해 반발, 성명을 통해 “북핵 6자회담에 다시는 절대로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기존 6자회담의 어떤 합의에도 더 이상 구속되지 않을 것”이라며 “불능화 작업이 진행 중이던 핵시설을 원상 복구해 정상가동하는 조치의 일환으로 영변 핵시설에서 나온 폐연료봉들을 깨끗이 재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어 “우리의 자위적 핵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해나갈 것”이라며 “적대세력들의 가중된 군사적 위협에 대처하여 우리는 부득불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핵시설의 원상복구와 폐연료봉의 재처리 방침을 밝혔다.

성명은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한 9·19공동성명에 명시돼 있는 자주권 존중과 주권평등의 정신은 6자회담의 기초이며 생명”이라고 주장하고 “6자회담이 우리의 자주권을 침해하고 우리의 무장해제와 제도전복만을 노리는 마당으로 화한 이상 6자회담은 그 존재 의의를 돌이킬 수 없이 상실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6자회담이 없어지고 비핵화 과정이 파탄됐어도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우리가 선군의 위력으로 책임적으로 지켜나갈 것”이라면서, 나아가 “주체적인 핵동력 공업구조를 완비하기 위하여 자체의 경수로발전소 건설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성명은 “국제사회의 총의가 반영된 우주조약을 비롯한 국제법에 근거하여 우리의 자주적인 우주 이용권리를 계속 행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여 장거리 로켓의 시험발사를 계속 해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특히 성명은 안보리 의장성명에 대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안보리를 도용해, 우리의 평화적 위성발사라 감히 걸고드는 적대행위를 한 것”이라면서 “로켓발사를 상정·논의한 것 자체가 인민에 대한 모독이며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성명은 북한의 로켓발사가 장거리 미사일 능력 향상을 위한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사태의 본질은 위성발사이든 장거리 미사일 발사이든 누가 하는가에 따라 유엔 안보리의 행동기준이 달라진다는 데 문제의 엄중성이 있다”고 반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