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거부시 中 지원.보장 없어”

북한이 계속 6자회담 복귀를 거부하고 핵무기를 개발할 경우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더 심각한 제재와 고립에 직면할 것이므로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것 이외에 별다른 선택지가 없다고 중국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자칭궈(賈慶國) 부원장이 18일 주장했다.

자 부원장은 동북아공동체연구회가 명동 은행회관에서 ‘동북아공동체로 가는 길: 경제, 안보와 환경문제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개최한 국제학술대회에서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중국의 지속적인 경제 지원과 안전보장에 더 이상 의존할 수 없을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직 6자회담을 되살릴 기회가 있기 때문에 6자회담이 궁극적으로 지역안보를 위한 다자간 안보 기구로 변형될 가능성이 상존한다”며 “북한을 제외하고는 6자회담 참가국중 어느 나라도 6자회담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북한의 6자회담 거부와 핵프로그램 재가동은 지역 안보에 대한 다자간 협력에 새로운 도전을 제기”하고 있어 “동북아 지역국가들이 이러한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공조하는 것이 요청된다”며 “이론상 북한 없이도 (다른 6자회담 참가국 등이) 다자 안보기구를 만들 수 있다”고 북한에 경고했다.

그는 그러나 “대부분의 동북아 국가들이 비핵화에 이해관계를 갖고 있는 데다 북한을 비핵화해야 한다는 결의가 있으며 지역안보 협력에 헌신하고 있다”며 “대체로 이런 이유로 인해 (북핵 문제를 비롯해) 동북아 평화와 안보 협력의 미래에 관해 조심스럽게 낙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