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과 제도전복 양립 불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9일 “6자회담과 제도전복은 양립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에서 조지 부시 미국 행정부의 대북 인권특사 임명과 자유아시아방송(RFA)의 탈북자 관련 보도를 거론, “6자회담에 임하는 미국의 태도를 다시금 의문시하게 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앙통신은 “미 행정부가 우리의 인권문제를 전문으로 하는 대통령 특사를 임명한 것은 전례없는 일”이라며 “문제의 심각성은 미국이 일시 휴회에 들어간 6자회담의 재개와 진전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는 지금과 같은 때에 굳이 특사 임명을 단행했다는데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것은 “6자회담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조선반도의 비핵화 과정이 다그쳐질수록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미국의 인권공세가 더욱 포악해질 것이라는 것을 시사해주고 있다”며 위구심을 나타냈다.

중앙통신은 “6자회담의 목표는 조선반도의 비핵화이고 그 기초는 어디까지나 회담 상대방의 자주권을 서로 존중하는데 있다”면서 “그러나 미국의 인권타령은 우리의 자주권을 무시하는데 기초를 두고 있으며 공화국에 대한 제도전복을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과거 6자회담이 1년여동안 지연된 것은 미국이 회담 상대를 무시하고 존중하지 않음으로써 회담의 기초를 허물어버렸기 때문이라며 “미국이 지금에 와서 이러한 망동을 재현하는 것은 회담에 임한 우리더러 생각을 달리하라는 소리나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6자회담과 제도전복이 양립될 수 없다는 것은 13개월간에 걸친 6자회담 중단기간의 교훈“이라며 ”미국이 이 교훈을 망각하고 계속 분별없이 놀아댄다면 그로부터 초래되는 모든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역설한 뒤 “조선을 아직도 모르는데 미국의 비극이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