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예비회담 참여 中과 사전합의

일본의 아사히신문은 5일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때 6자회담 예비회담 참여의사를 전달하기로 북한과 중국이 사전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중국과 북한 관계에 밝은 소식통을 인용해 김 국방위원장의 방문을 계기로 중국이 북한에 대규모 식량지원과 투자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6자회담 예비회담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정지작업으로 중국이 미국과 북한을 중재하기 위해 지난 2월 관련국에 제안한 것으로, 북한은 지난 3월 이미 미국에 예비회담 참여의사를 전한 바 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이 신문은 김 국방위원장이 후진타오 주석과의 회담때 6자회담 예비회담 참여의사를 직접 전달함으로써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의 체면을 세워주고 중국으로부터 대규모 투자와 식량지원을 얻어내려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신문은 이어 북.중 정상회담과 관련, “명확한 회담 일정은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지난 4일 다롄에서 이미 정상회담이 있었다는 정보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NHK방송은 김 국방위원장이 4일 다롄항 인근의 랴오닝성 정부 소유의 대규모 수산가공업체를 방문해 리커창(李克强) 부총리의 안내로 시설을 둘러봤다고 보도했다.


리커창 부총리는 과거 랴오닝성 책임자로 있었기 때문에 중국 북동부 지역의 경제개발에 깊이 관여해왔으며 이 지방과 북한의 경제협력 확대와 관련해 김 국방위원장과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방송은 전했다.


김 국방위원장이 방문한 수산공장은 다양한 어패류 등 수산물을 가공해 수출하고 있으며 근로자가 6천명이 넘는 대규모 업체다.


NHK방송은 북한으로서는 게를 비롯한 해산물이 유력한 수출품이지만 통조림을 가공하는 설비와 기술이 충분치않아 김 국방위원장이 현대화된 중국의 가공기술을 시찰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또 4일 오후 특별열차로 다롄을 떠난 김 국방위원장이 5일 베이징에 도착하기 전 텐진을 시찰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텐진은 외국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발전해온 도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