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복귀 약속시 관계정상화 논의가능”

정부 고위당국자는 7일 북.미간 관계정상화 문제가 북.미대화에서 논의될 지 여부에 대해 “북한이 6자회담에 나오겠다고 하면 논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면 관계정상화와 안전보장, 경제지원 논의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도 이런 의미”라고 말했다.


정부는 그동안 북한이 비핵화 조치에 앞서 관계정상화 논의를 우선적으로 제기하는데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해온 것으로 평가돼왔다는 점에서 이런 언급은 북.미 대화를 앞두고 유연성을 발휘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어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에 대해 “그 자체로서 제안되거나 그러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연락사무소 설치는 관계정상화와 관계된 사안인 만큼 협상목표를 먼저 얘기하고 진전이 있을 경우에는 그것도 고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핵 군축 문제는 관계정상화와 다른 문제”라며 “핵군축 논의라는 것은 핵 보유를 암묵적으로 전제 또는 인정하는 의미가 있기 때문에 비핵화의 초점을 흐리는 것이어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주장하는 한반도 평화협정 문제에 대해 이 당국자는 “9.19 공동성명에 따라 6자회담과는 별도의 포럼에서 직접 당사자들끼리 논의할 수 있다고 돼 있다”며 “비핵화의 진전에 따라 향후 논의할 수 있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미대화의 횟수와 관련, “(북.미대화가) 자꾸 지연되는 게 좋을 것은 없다”며 “딱 횟수로 정해져 있지 않지만 시간을 끄는 것에 대해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친서 휴대여부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밝히고, 김정일 위원장과의 면담 여부에 대해서는 “(보즈워스 대표가) 말한 것은 없다. 그렇게 기대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회의적 전망을 내놨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