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 한 것으로 판단…위력 10kt으로 사상최대”

우리 국방부는 9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한 것으로 판단하면서 위력은 가장 큰 규모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설명회에서 “현재 분석한 바에 따르면 북한이 (오늘) 핵실험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핵실험 물질이나 성공 여부에 대해선 추가로 분석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진도는 5.0 규모로 파악되며 위력은 10kt 정도로 추정된다”면서 “현재까지 핵실험 중 가장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지난 1월 4차 핵실험 당시의 위력은 6kt이었고, 일부 외신들은 이번 폭발의 위력은 20~30kt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오전 9시 30분께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규모 5.0의 인공지진파가 감지, 우리 정보 당국은 핵실험 여부를 분석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진앙은 핵실험장이 위치한 풍계리 인근으로, 지난 1월 4차 핵실험이 진행됐던 곳과 동일한 지역으로 파악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