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시 韓美日 국방관련 대응조치 강화”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19일(현지시간)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한국과 미국, 일본 3국이 “국방관련 대응 조치를 강화할 수 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셀 차관보는 이날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북한의 위협이 고조될수록 미국과 동맹국들의 방위 능력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핵 실험 강행 시 북한 해외 노동자들의 본국으로의 달러 송금을 막는 등 돈줄을 차단하는 새로운 제재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약을 처방하는 것처럼 제재 효과가 필요한 수준에 못 미칠 경우 투여량을 늘릴 수 있다”면서 새로운 제재 조치가 지금보다 더욱 강력해질 것임을 시사했다.

러셀 차관보는 추가 대북 제재 조치는 기존처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뿐만 아니라 미국이 독자적으로 진행할 수도 있다며 미국이 유럽이나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공동으로 취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18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징후가 감지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북한의 위협을 심각하게 간주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