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세 미만 어린이 19% 저체중 상태”

북한의 5세 미만 어린이와 산모 사망률이 개발도상국 평균보다 낮다고 유엔아동기금(UNICEF)이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8일(현지시간) 전했다.


UNICEF가 이날 발표한 ‘2012 세계 아동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 북한의 5세 미만 어린이 사망률은 1천명 당 33명으로 193개국 중 73번째다. 이는 개발도상국 평균인 63명보다 낮은 수치다.


북한은 1990년에 1천명 당 45명에서 2000년 58명으로 급격히 늘었다가 2010년에는 33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2010년 총 어린이 사망은 1만2천명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북한의 신생아 중 6%가 저체중으로 태어난다고 밝혔다. 또 5세 미만 어린이 가운데 19%는 나이에 비해 몸무게가 가벼운 저체중 상태이고, 32%는 나이에 비해 키가 작은 발육부진, 5%는 키에 비해 몸무게가 가벼운 체력저하 상태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의 산모 사망위험은 2008년 기준으로 230명 당 1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개발도상국 평균인 120명 당 1명에 비해 2배가량 낮은 수치다. 산모 사망위험은 한 여성이 평생 임신과 출산으로 인해 사망할 위험성을 알려주는 수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