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세 미만 아동 43% 정상 키 미달 발육부진”

유엔의 조사 결과 북한의 5세 미만 어린이의 절반 가까이가 발육부진 상태에 놓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개발계획(UNDP)이 지난 2일 발표한 ‘2011 인간개발보고서’에 따르면 2000∼2009년 사이 북한의 5세 미만 어린이 중 43.1%가 영양실조로 국제기준의 권장 키보다 작은 발육부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3일 보도했다.


방송은 “키에 비해 몸무게가 상대적으로 덜 나가는 체력저하 상태의 5세 미만 어린이도 전체의 20.6%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의 산모 사망률은 2008년 기준으로 10만 명당 250명이었고, 북한인구 2천450만 명의 평균 나이는 2011년 현재 32.9살이지만 전체인구 중 어린이와 노인 비율은 47.4%에 달했다”고 했다.


이 밖에도 2001∼2010년 사이 매해 100만명 중 7천500여 명이 자연재해로 피해를 봤고, 사망자는 100만명 당 5명에 달했다.


또 수질오염 등으로 발생하는 수인성 질병으로 100만 명당 191명이 사망했으며, 호흡기 질환, 폐암 등 외부 공기의 오염에 의한 질병으로 사망한 사람은 100만 명당 24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