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년내 美 도달하는 ICBM 개발 가능”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이 북한이 5년내에 미국까지 도달하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샤프 사령관은 이날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의 ‘북한은 향후 5년 안에 미국 본토에 닿을 수 있는 ICBM을 개발할 수 있다’라는 전망에 대해 “장관의 타임 라인 판단은 합리적이고 실현가능한 것(reasonable and feasible)”이라고 말했다.


샤프 사령관은 “북한은 탄도미사일 역량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있으며, 2009년 대포동 미사일 실험은 과거보다 성공적이었다”면서 “북한은 주민들을 위해서가 아니라 미사일 역량 개발을 위해 돈을 쏟아 붓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시나리오를 염두에 두고 있는가’라는 존 매케인 공화당 상원의원의질문에는 “북한은 핵무기 역량을 계속 발전시키고 있다고 밝히고 있으며 김정일은 체제 생존을 위해서 핵무기를 가져야한다고 생각 한다”면서 “김정일이 핵무기를 포기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의 중앙집중식 계획경제와 식량난, 굶주림 등으로 급격하고 예상불가능하게 불안정한 상황이 올 수 있다”며 “북한은 동아태 지역의 심각한 안보위협이자 미국과 국제사회의 큰 걱정거리”라고 밝혔다.

북한 잠수함의 역량과 관련  “북한이 비대칭적 위협에 돈을 쏟아붓고 있고, 잠수함이 특수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발전시키는데 우려하고 있다”며 “한국은 북한 잠수함 탐지전력을 보강하고 있고, 한미 양국은 북한 잠수함 활동에 대한 정보감시정찰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샤프 사령관은 국제사회가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해야 북한이 핵을 포기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지금 북한이 양보와 식량을 요청하는 주기에 있지만 과거에 보아왔던 행동 사이클을 바탕으로 볼 때 북한이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한미 양국은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 위한 확고한 계획을 갖고 있으며 만약 억지할 수 없다면 북한의 도발에 강력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