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4-7개 핵무기 분량 플루토늄 보유”

북한은 현재 핵폭탄 4-7개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의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분석했다.


미 의회조사국은 지난 20일 발간한 ‘북한의 핵무기, 기술적인 문제’라는 보고서를 통해 “북한은 애초 30-50㎏의 플루토늄을 추출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5-6㎏씩을 2006년과 2009년 두 차례의 핵실험에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의회조사국은 “핵무기 한 개를 제조하는 데 필요한 플루토늄을 6㎏으로 봤을 때 북한은 애초에는 5-8개의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플루토늄을 보유했다가 두 차례의 핵실험을 거치면서 지금은 4-7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08년 미국과의 핵협상에서 그 당시까지 추출한 플루토늄의 양은 37㎏이라고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했으나, 이런 수량이 객관적으로 검증된 적은 지금까지 한 번도 없다.


또한 보고서는 북한이 지난해 지그프리드 헤커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등 방북 미국 전문가 일행에게 우라늄 핵시설을 공개한 것과 관련, “영변의 우라늄 농축시설의 규모로 미루어 볼 때 북한내 다른 지역에 연구시설을 갖추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이 6자회담으로 복귀하는 경우, 불능화 이후의 최종 단계인 핵생산 시설의 해체 및 폐쇄와 관련해 분명한 정의를 내려야 하는 숙제를 남겨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2005년 9.19 공동성명은 북한이 모든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으나, 북한의 핵탄두 폐기와 관련해서는 직접적으로 언급된 것이 없다”면서 “비판론자들은 이런 조치와 관련한 검증조항의 불명확성 및 분열성 물질, 탄두, 우라늄 농축시설, 핵실험장 등 핵심 이슈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이 빠진 점 등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